홈 > 커뮤니티 > 오손도손사랑방
오손도손사랑방

지지리 복 없는 넘~~

최고관리자 0 199
지지리 복 없는 넘~~
 
 
40대 중반의 한 사내가 최근 들어
거시기가 힘도 없고 말도 잘 안들어
아내와 사랑을 나누어 본 지가
언제인지 까마득했다.


고민 고민하고 있던 중.
어제 밤에 신령님을 만났다.
신령님 왈 네가 요즘 고민이 많은가 보구나"
사내왈 제가 이만코 저만코해서 요즘 고민입니다.
어떻게 해결이 안 될까요?



신령님 그래. 내가 니 고민을 해결해 주마.
지금부터 기회는 딱 세번이다. 잘 활용하거라.
네가 '빵' 하면 거시기가 설 것이고
네가 '빵빵'하면 죽을 것이다."

오늘 아침 잠자리에서 일어난
사내 간밤의 꿈이 긴가민가하여 식탁에
앉아서 혼자 조용히 "빵" 해 보았다.
근데 이게 웬일인가~!!!



평소에는 힘도 없던
거시기에 힘이 팍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!
그런 상태로 출근할 수 없는지라
"빵빵"하고 외쳐서 주저 앉혔다.



회사로 차를 몰고 가고 있는데
교차로에서 옆에 있던 차가 크락션을
"빵"하고 울렸다. 헉~~~! 이번에 또 사내의
 거시기에 힘이 팍 들어가지 않는가.



하는 수 없이 자신의 차
크락션을 "빵빵"하고 눌러서 잠재웠다.
이제 남은 것은 단 한번의 기회 밖에 없다.
불안한 사내는 퇴근길에는 차가 안 다니는 뒷길로만
 뒷길로만 해서 겨우 집에 도착했다.



저녁을 먹고는 샤워를 깨끗이
한 다음 침대위에 누워 "빵"하고 외쳤다.
그러고는 거실에서 "어여쁜 당신"를
보고 있는 아내를 불렀다.



여보. 어서 안방으로 와
저 양반이 오늘은 왜 자꾸 불러샀노?]
방으로 들어온 아내가 남편을 보자마자 감격하여
이렇게 외쳐 뎄다
,

,

,
우와~! 당신 오늘 빵빵하네요......"

.

.워매................. 

이 일을 우짜모 좋노!!!...

Comments

글이 없습니다.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